명량 한밤의 도서관




감독 : 김한민
주연 : 최민식 / 류승룡

정유재란, 이미 칠천량에서 원균이 조선수군을 완전히 박살내놓았고 백의종군 끝에 다시 통제사로 복권된 이순신에게 남은 전력은 병선 12척이 고작이었다. 수군 지휘관들도 패배주의를 넘어 아예 공포에 질려 있었고, 선조는 아예 그나마 남은 전력조차 육군에 합류시키라는 지시를 내린 상황. 엎친 데 덮친 격으로, 토요토미가 이순신 제거를 위해 특별히 편성한 군대를 파견하는데...

세계 전사에 길이 빛날 명량 대첩의 영화화. 충무공 관련 영상은 이제까지 몇 번이나 만들어졌고, 그걸 떠나서라도 한국인이라면 유전자 레벨에 새져져 있는 자랑스러운 역사의 한 장면이다. 그런만큼 제대로 만들려면 더 어렵다는 말도 된다. 이번 작품에서는 토요토미가 특별히 파견한 쿠루시마 미찌후사(来島通総)와 충무공의 라이벌 관계에 포인트를 맞추어 차별화를 꾀했다. 쿠루시마는 영화에서 언급된대로 무라카미 수군(이라 쓰고 해적이라 읽는다)의 일족. 따라서 수전에는 탁월한 솜씨를 지녔지만, 무라카미 수군의 주요 활동무대는 세토 내해(內海). 나도 가 보았지만 아주 '얌전한' 곳이다. 뭐 그렇다고 해도 여러 곳을 다니면서 경험을 많이 쌓았으니 큰 관련은 없겠지만. 다만 실제 역사에서 쿠루시마는 이미 임진왜란 초기에 후쿠시마 마사노리의 군대에 편입되어 충청도에 상륙한 바 있다. 정유재란 때에도 남원성 공격 등 여러 곳에 참전한 뒤 다시 수군으로 돌려진 상황이었다.
영화의 초반부는 빈약하기 그지없는 수군의 잔여 병력으로 어떻게 적과 싸울 것인가 고뇌하는 충무공과, 정반대의 입장이지만 에히메의 해적집단이라면서 거의 아군들에게 왕따 상태가 된 쿠루시마가 자신의 실력을 한 번 보여주겠다고 벼르는 상황이 교차된다. 익히 알려진 충무공의 일화나 명언들이 짜임새 있게 그려넣어져 있긴 하지만, 조선군 분위기가 워낙 침체된 터라 잘 살아나지 않는다. 하지만 이 분위기 자체는 확실히 잘 묘사된 듯. 그리고 왜군 진영의 묘사는 사소한 것들이 눈에 좀 띄기는 하지만, 공을 많이 들였다는 점만큼은 확실해 보였다. 그들이 쓰는 일본어도 토도 타카도라(藤堂高虎)가 약간 어색하긴 했지만 극영화라는 차원에서는 대체로 자연스러운 편이었다. 적어도 <장군의 아들>이나 <김의 전쟁>에서 나오는 일본어에 비하면 네이티브에 가까웠다(비교할 걸 해!). 토도와 와키자카 야스하루(脇坂安治)는 의도한 건지 결과적으로 그렇게 된 건지는 몰라도 개그캐릭터 노릇을 하고 있는데, 그렇다고 웃음이 터져나온다는 의미는 아니다. 다들 시리어스하게 연기하고 있지만, 쿠루시마와의 갈등에 명량의 대패가 겹치니 결국 개그로 끝나게 되었달지. 그리고 고증이 맞느니 틀리느니를 떠나서 왜군측 장수들 복장이 워낙 화려 찬란하다 보니 조선군쪽이 더욱 초라하게 보이는 효과도 있었다.
본작에서 제일 중요한 해전 장면은... 이 역시 공들여 만든 티가 역력했고, 어느 정도 눈을 즐겁게 해 줄 만 했다. 하지만 중간 중간에 흐름을 끊어먹는 식의 연출이 거슬렸고, 백병전 장면은 어설펐다. 왜군과 조선군이 같은 종류의 칼을 쓰는 거야 그냥 넘어가준다 하더라도.
그리고 실제 역사보다 충무공의 능력이 약하게 묘사된 감도 없지 않았는데, 이는 실물이 워낙 먼치킨이다보니 생기는 딜레마. 그리고 판옥선이 아무래도 작아 보였다. 뭐 그 덕분에 전투가 더 처절해 보이기도 했지만. (다른 분들 글을 읽어 보니 판옥선이 작은 게 아니라 세키부네가 너무 컸던 듯)
최민식의 연기는 뭐 트집 잡을 데가 전혀 없었지만, 충무공에 딱 들어맞는 배우라고 하긴 어려웠다. 전반부 고뇌하는 장면은 매우 좋았지만, 해전을 지휘하게 되자 미묘하게 약해 보였다. 이는 온전히 캐스팅의 문제. 최민식은 어떤 역을 주어도 자기 식으로 소화하는 배우이니까. 화질이나 음질은 눈에 번쩍 뜨일 정도는 아니었지만 <괴물>을 봤을 때를 생각해보면 정말 많이 좋아졌다는 것을 느꼈다. 충무로도 비싼 기재 쓰게 되었구나!


덧글

  • 2014/08/02 11:34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4/08/02 15:54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4/08/02 16:02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4/08/02 16:09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4/08/02 16:27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4/08/02 16:28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4/08/02 16:42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4/08/02 17:24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4/08/03 19:26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4/08/03 21:09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